> PLAY > 이스포츠(e-sport)
LCK스프링, PO 5팀 확정T1 이어 디플러스 기아· 젠지·KT 롤스터·한화생명e스포츠 확정
김상두  |  sdkim@gamean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3.06  15:28:00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6위 리브 샌드박스, 1승만 더하면 자력으로 PO 진출 예정

2023 LCK 스프링 플레이오프에 출전할 6개 팀 가운데 5개 팀이 확정됐다.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의 한국 프로 리그를 주최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는 3월 1일(수)부터 5일(일)까지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CK 스프링 7주 차 경기 결과를 공개했다.

디플러스 기아와 젠지 등 상위권에 랭크된 팀들이 승수를 보태면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지난 6주 차에서 T1이 연승을 이어가면서 가장 먼저 6강 플레이오프행 티켓을 확보한 가운데 7주 차에서는 디플러스 기아가 DRX와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로 2연승을 보태면서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 지었다.

5일(일) 열린 두 경기에서 KT 롤스터와 젠지가 리브 샌드박스와 브리온을 각각 격파, 3위인 젠지와 공동 4위인 KT 롤스터, 한화생명e스포츠까지 플레이오프에 안착했다.

▶단독 2위, 디플러스 기아
스프링 개막을 앞두고 진행된 미디어 데이에서 다섯 팀으로부터 '강팀'이라고 지목됐던 디플러스 기아는 2라운드 들어 팀워크를 끌어 올리고 있다.

2라운드 첫 경기에서 리브 샌드박스에게 패배했던 디플러스 기아는 6주 차에서 KT 롤스터와 광동 프릭스를 각각 세트 스코어 2대0으로 완파하며 기세를 탔다.

7주 차에서 DRX와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한 디플러스 기아는 모두 2대0으로 승리하면서 단독 2위까지 치고 올라왔다.

DRX와의 1일(수) 경기에서는 1세트 27분, 2세트 25분 만에 승리하면서 물오른 실력을 뽐낸 디플러스 기아는 5연승을 달리던 한화생명e스포츠와 대결한 4일(토) 경기에서는 1세트에 노련미가 담긴 운영 능력을 발휘하며 승리했다.

2세트에서는 '쇼메이커' 허수의 리산드라가 상대 팀의 핵심 선수인 '클리드' 김태민의 리 신을 꼼꼼하게 체크하면서 또다시 완승했다.

최근 네 경기에서 세트 득실 +8을 기록한 디플러스 기아는 2일(목) KT 롤스터에게 일격을 당한 젠지와 10승5패로 승패가 같아졌지만, 세트 득실에서 1 포인트 앞서면서 단독 2위를 지켜냈고 플레이오프 진출도 확정 지었다.

▶고점 찍은 KT의 '롤러 코스터'
5연승을 달리던 6주 차에 디플러스 기아와 T1에게 연이어 0대2로 완패하면서 6위까지 순위가 내려갔던 KT 롤스터가 7주 차에서 '난적' 젠지와 리브 샌드박스를 연파하면서 순위를 4위까지 끌어 올렸다.

3월 2일 젠지를 상대한 KT 롤스터는 1세트에서 아지르, 3세트에서 트위스티드 페이트를 선택하면서 죽지 않고 팀을 승리로 이끈 미드 라이너 '비디디' 곽보성 덕분에 세트 스코어 2대1로 승리했다.

8승5패로 승패가 같았던 리브 샌드박스를 만난 KT 롤스터는 1세트 킬 스코어 12대3, 2세트 11대0이라는 큰 차이로 승리하면서 9승5패, 세트 득실 +6으로 한화생명e스포츠와 공동 4위에 랭크됐다.

KT 롤스터와 한화생명e스포츠는 5일 젠지가 브리온을 세트 스코어 2대0으로 물리치면서 남은 경기에 모두 패하더라도 7위인 브리온보다 더 많은 승수를 확보, 플레이오프를 결정했다.

▶POG 1위 놓고 T1 집안 싸움
스프링 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Player Of the Game; POG) 1위 싸움은 T1 선수들의 경쟁으로 좁혀졌다.

지난 6주 차에서 T1의 서포터 '케리아' 류민석과 정글러 '오너' 문현준이 800포인트로 동점이었으나, 7주 차에서 류민석이 200포인트, 문현준이 100포인트를 추가했다.

류민석은 광동 프릭스와의 1세트, 브리온과의 1세트에서 POG로 선정됐고 문현준은 브리온과의 2세트에서 POG로 뽑히면서 류민석이 1,000포인트, 문현준이 900포인트에 도달했다.

두 선수를 추격하던 리브 샌드박스의 '클로저' 이주현과 한화생명e스포츠의 '바이퍼' 박도현의 상승세가 주춤하는 동안 POG 포인트를 쌓았기 때문에 남은 8, 9주 차에서 류민석과 문현준의 선의의 경쟁이 흥미롭게 전개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김상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58 101-1703 (방이동, 올림픽베어스타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7  |  발행·편집인 : 김상두  |  청소년 보호 책임자:김상두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게임앤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게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