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MPANY > 이슈
게임 DOWN, 기타 부문 UP! NHN엔터 2Q 영업익 149억, '전년比 50.3%↑'2Q 매출 3252억 전년比 44.6%↑…게임부분 985억 19.8%↓
김상두  |  sdkim@gamean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0  09:41: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NHN엔터테인먼트(대표 정우진) 2018년 2분기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개선을 꾀했지만 지난 1분기에서는 매출만 상승했다.
 
8월 10일 금요일, NHN엔터테인먼트가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4.6% 증가한 3252억원이다. 영업이익은 50.3% 상승한 149억원, 당기순이익은 340.4% 증가한 256억원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해서는 매출은 40% 늘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2%와 59.5%가 줄었다.
 
부분별로는 게임이 98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8% 감소했다. 웹보드 게임의 계절적 비수기와 일부 게임의 자연 감소 때문이다.
 
게임 매출 중 모바일 게임의 비중은 58%, PC게임은 42%다. 지역별로는 개발법인 기준으로 보면 국내가 56%, 해외가 44%이고, 서비스 지역으로 구분하면 국내가 44%, 해외가 56%를 차지했다.
 
기타 매출은 NHN한국사이버결제 연결 편입 효과와 글로벌 전자상거래업체 에이컴메이트, 그리고 PNP시큐어와 티켓링크 등 사업 성과가 더해져 전 분기 대비 95.9%, 전년 동기 대비 122.0% 증가한 2267억으로 집계됐다.
 
NHN엔터테인먼트는 간편결제 페이코(PAYCO)가 다음 주 중 삼성페이와 MST 제휴 서비스가 시작, 출시 이후 다양한 카드사로 적용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페이코는 오프라인 간편결제 서비스 중 유일하게 MST, NFC, 바코드 그리고 QR코드를 모두 사용할 수 있게 되어 오프라인 결제 서비스에 대한 경쟁력 제고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한편 페이코는 ‘마케팅 미디어 플랫폼’으로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쇼핑과 신용관리, 계좌조회와 같은 신규 서비스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고, 쇼핑 부문 활성화를 위해 데이터 타겟팅에 기반한 상품 제안은 물론, 대형 가맹점의 입점 또한 진행 중이다. 
 
NHN엔터테인먼트 정우진 대표는 “게임 부문은 지난 7월 일본에서 출시한 '판타지 라이프 온라인'과 국내에서 선보인 '피쉬아일랜드:정령의 항로'가 이용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모노가타리'를 비롯해 'RWBY:어미티 아레나'와 '크리티컬 옵스' 등 다양한 기대작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페이코의 경우, 광고 사업 확대와 마케팅 비용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을 점진적으로 개선해 나갈 수 있도록 회사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상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58 101-1703 (방이동, 올림픽베어스타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7  |  발행·편집인 : 김상두  |  청소년 보호 책임자:김상두
Copyright © 2018 게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