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LUS > 짧톡-짧은 Talk
피파 후손, 리니지 후예처럼 동반흥행?[짧은톡]피파온라인4M, 피파모바일 출격 후에도 여전히 건재 …동일 IP의 속편 연타석 흥행, 자기잠식 우려 불식
김상두  |  sdkim@gamean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17  17:55:5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모바일게임에서도 속편의 속편은 더 이상 낯설지 않다.
동일한 IP(지식재산권)에서 출발한 동일한 장르의 게임들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는 것.
흥행 성과는 엇갈렸다. 대흥행을 거둔 원작에 속편 대다수는 초반 큰 관심을 모았지만 뿌리가 된 작품만큼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일부는 서비스 종료라는 굴욕까지 앉았다.
온라인게임 시절부터 이어진 이 같은 전례는 모바일게임으로 이어졌다.  대다수 속편의 속편이 흥행 참패를 거두며 고배를 마신 것.
물론 예외도 있다. 애니팡와 뮤 오리진, 리니지  후손 등 손에 꼽힌다.
 선데이토즈가 2012년 출시한 애니팡은 이후 애니팡2와 애니팡3를 잇따라 선보였다. 애니팡3는 저조했지만 애니팡2는 공존의 흥행을 거두었다. 
웹젠의 간판 IP '뮤 온라인'에 기초한 모바일 MMORPG들도 흥행했다. 뮤 오리진을 비롯해 뮤 오리진2가 구글 플레이 최고 매출 2위까지 오르며 큰 인기를 누렸다. 여기에 2020년 5월 론칭된 '뮤 아크엔젤' 역시 넘버3까지 올랐다.
뮤 IP의 흥행 불패 신화를 이었다. 
엔씨소프트의 대표 온라인게임 '리니지' 기반 모바일게임도 마찬가지다.
2017년 6월과 2019년 11월 출격한 리니지M과 리니지2M은 현재까지 국내 구글 매출 1위와 2위를 지키고 있다. 또 넷마블표 리니지2레볼루션도 10위 안팍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에서 최고 IP임을 다시 한번 입증한 셈이다.
넥슨도 동일한 IP에서 출발한 모바일게임으로 연타석 흥행 작품을 배출했다.
피파온라인4M과 피파모바일이다.
두 작품은 모두 EA의 간판 IP '피파'에 기반했다. 장르도 축구 소재 스포츠게임으로 동일하다.
'피파온라인4M'이 다소 뒷걸음질했지만 여전히 구글 플레이 매출 10위~20위대를 유지하고 있다. 2020년 6월 출격한 '피파모바일'은 출시 일주일 만에 9위에 올랐다.
후손의 후손까지 인기 가도를 달리며 출시 초반  자기잠식 우려를 불식시키고 있는 셈이다.

[관련기사]

김상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58 101-1703 (방이동, 올림픽베어스타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7  |  발행·편집인 : 김상두  |  청소년 보호 책임자:김상두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게임앤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게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