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LUS > 이슈추적(뉴스why)
'마이더스' 넷마블-433, 흥행방식 '달랐다'영웅 '초반부터 맹위'-리버스월드 '뒷심'
김상두 기자  |  sdkim@gamean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1.07  18:53:09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넷마블게임즈와 네시삼십삼분는 한국 모바일게임계의 큰 손과 신예다. 그리고 흥행 제조기다. 양사는 과잉 공급과 고착화로 구글 플레이 매출 순위에 변화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2014년 4분기 '영웅for kakao'와 '리버스월드 for kakao'를 톱10에 올려 놓으며 지각변동을 일으켰다.

대흥행의 양상은 달랐다. 네시삼십삼분의 '영웅'은 초반부터 맹위를 떨쳤지만 '리버스월드'는 천천히 순위를 끌어올렸다.

2014년 11월18일 카카오 게임하기를 통해 출시된 '영웅 for kakao'은 서비스 3일만에 톱10에 진입했고 최고 매출 2위까지 올랐다. '리버스월드' 역시 톱10 진입에 성공했지만 소요 기간은 출시 일주일 후다.

네시삼십삼분의 흥행작품은 모두 출시 일주일을 전후해 엄지족에 시선을 받으며 흥행의 기반을 다진 반면 넷마블게임즈는 후반 뒷심을 발휘하며 인기를 끌어올렸다.

다운로드가 기반이 돼서 산정되는 인기 순위에서는 분명하게 드러난다. '영웅'은 출시 직후 곧바로 인기 정상을 찍는 반면 '리버스월드'는 서비스 2주째를 맞이하면서 인기 순위 정상에 올랐다.

   
 

이같은 현상은 2014년 뜨거운 경쟁을 펼쳤던 '블레이드'와 '세븐나이츠'에서도 나타났다. 4월22일 출시된 '블레이드'는 서비스 일주일만에 구글 매출 정상에 올랐다. 3월 론칭된 '세븐나이츠'는 서비스 5개월째를 맞은 8월에 구글 매출 넘버1에 등극했다.

네시삼십삼분은 '단거리스프린터'처럼 초반부터 내달리고,  넷마블은 후반 뒷힘을 발휘하는 '슬로우 스타터'로 서로 다른 방식으로 흥행을 이끌어 내고 있다.

한편 433은 2014년 대한민국 최고게임의 영예를 가진 '블레이드 for kakao' 업데이트와 함께 대규모 물량 공세에 나서며 영광 재현에 나섰다. 넷마블게임즈 역시 '세븐나이츠'와 '몬스터길들이기' 신규 콘텐츠 추가하며 겨울시즌을 맞고 있다.

김상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58 101-1703 (방이동, 올림픽베어스타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7  |  발행·편집인 : 김상두  |  청소년 보호 책임자:김상두
인터넷신문위원회 기사 및 광고부문 자율규약 준수 서약(제 152호)
게임앤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게임&. All rights reserved.